김경아 명창과 함께 하는 우리소리

전체 374

인간문화재 성우향 선생이 말하는 김경아

경아양의 소리는 화려한 백화(百花)가 없는 설중(雪中)에 홀로 피고지는 유덕(有德)한 매화의 암향(暗香)처럼 은은한 소릿결을 가진 소리꾼입니다. 마음이 착실하고 곧으니 내적 경지가 안정되어 늘 수준 높은 예술 내용이 보이고 공력 또한 탄탄합니다. 바탕이 튼튼하고 소리가 윤택하여 어찌 보면 담담하고 청신(淸新)한 맛까지 있으니 중화(中和)의 아름다움을 지닌 소릿광대라 봅니다. - 인간문화재 성우향

제21회 임방울 국악제 실황 - 판소리 명창부 최우수상

제21회 임방울 국악제 kbc sbs 생방송 실황 뚝섬 동네골목 누비던 꼬마 가수… 대학땐 록그룹 보컬로도 활약 김기철 기자 입력 : 2013.09.10 03:01 명창부 최우수賞 김경아씨 판소리 명창부에서 최우수상(방일영상)을 받은 김경아(39·사진)씨는 다섯 살 때부터 서울 성수동 뚝섬 동네 골목을 누빈 '꼬마 가수'였다. 이미자의 '동백아가씨'가 단골 레퍼토리. 중학교 때 선생님들은 김씨가 당시 유명한 가수 문희옥처럼 트로트 가수가 될 줄 알았다. 판소리로 서울 국악예고에 간 것도 "소리라면 자신이 있었기 때문" 이라고 했다. 이번 결선에선 '춘향가'의 눈대목 '옥중가'를 불렀다. 모진 매질을 당하면서도 이몽룡에 대한 일편단심을 노래한 춘향의 마음을 절절히 담아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김씨..

공연 2013.10.05

2013 김세종제 춘향가 발표회

春田성우향선생님께서 전하는 김세종제 춘향가 국악 디지털 신문 김태민기자 기사입력 2013/11/07 오는 11월 16일 오후5시 무형문화재전수회관 ‘풍류’에서이 시대의 판소리사에 길이 남으실 春田성우향 선생님께서 판을 펼치신다. 김세종제 춘향가는 김세종-김찬업-정응민-성우향 의 계보로 전수되어 왔으며, 선율이 세련되고 사설이 수려하며 고급스럽다. 2시간 가량의 공연으로 판소리 춘향가 (초앞, 천자 뒷풀이, 사랑가, 이별가 중 향단으게, 십장가, 쑥대머리, 박석치, 어사출도, 사정이 옥쇄를)의 주요 대목을 불려진다. 또한 공연중간에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이신 이애주선생님의 살풀이 공연이 축하공연으로 펼쳐지며 마지막은 민요합창으로 관객과 호흡하는 즐거운 판을 만들 계획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판소리의 참맛을 느..

공연 2013.10.03

성우향 제자 발표회 발문

싱그러운 봄향기, 화사한 봄의 소리 - 노재명 (국악 음반 박물관 관장) 인간문화재 성우향 명창의 제자 원미혜,김경아,조정희,김문희가 옛날식 판소리 보성 춘향가를 공연한다. 춘삼월 광한루에 나들이 나갔다가 춘향과 사랑에 빠지게 되는 이몽룡의 경우 처럼, 순수와 영정으로 뭉친 네 낭자의 화사한 판소리 무대는 만물이 생동하는 이 봄, 귀명창들의 가슴을 설레이게 하리라. 화창한 봄날 마당 한켠에 앉아 따사로운 햇살 맞으며 돋아나는 새싹을 바라보는 여유는 살아가면서 참으로 크나큰 행복 가운데 하나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젊은 낭자들의 이러한 싱그러운 봄 향기 물씬 풍기는 춘향가 공연은 겨우내 움추렸던 심신에생기와 활력을 불어 넣어주기에 충분하며 또한 젊은 혈기의 패기있는 판소리에 목말라 하던 애호가들의 갈증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