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문화재 성우향 선생이 말하는 김경아

 


경아양의 소리는

화려한 백화(百花)가 없는

설중(雪中)에 홀로 피고지는

유덕(有德)한 매화의 암향(暗香)처럼

은은한 소릿결을 가진 소리꾼입니다.


마음이 착실하고 곧으니

내적 경지가 안정되어
늘 수준 높은 예술 내용이 보이고

공력 또한 탄탄합니다.


바탕이 튼튼하고 소리가 윤택하여

어찌 보면 담담하고

청신(淸新)한 맛까지 있으니
중화(中和)의 아름다움을 지닌

소릿광대라 봅니다.

 

                                                              - 인간문화재 성우향

 

 

 

제21회 임방울 국악제 실황 - 판소리 명창부 최우수상

공연 2013. 10. 5. 18:04

 제21회 임방울 국악제 kbc sbs 생방송 실황

 

 

 

 

 

 

 

뚝섬 동네골목 누비던 꼬마 가수… 대학땐 록그룹 보컬로도 활약

  • 김기철 기자    입력 : 2013.09.10 03:01

  •   명창부 최우수賞 김경아씨  

       판소리 명창부에서 최우수상(방일영상)을 받은 김경아(39·사진)씨는  다섯 살 때부터 서울 성수동 뚝섬 동네 골목을 누빈 '꼬마 가수'였다.

     이미자의 '동백아가씨'가 단골 레퍼토리.

     중학교 때 선생님들은 김씨가 당시 유명한 가수 문희옥처럼 트로트 가수가 될 줄 알았다.

     판소리로 서울 국악예고에 간 것도 "소리라면 자신이 있었기 때문" 이라고 했다.
    이번 결선에선 '춘향가'의 눈대목 '옥중가'를 불렀다.

     모진 매질을 당하면서도 이몽룡에 대한 일편단심을 노래한 춘향의 마음을 절절히 담아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김씨는 5남매 중 늦둥이로 태어난 막내. 큰언니와는 열일곱 살 차이다.  "아버지가 냉장고도 없던 시절 전축을 사들여서 판소리를  들으셨습니다.  늙은 아버지도 창피했는데 구닥다리 소리만 들어서 더 싫었어요.  하지만 아버지가 그때 듣던 소리가 제 뇌리에 깊숙이 새겨진 모양입니다."
    김씨에게 소리의 싹을 심어준 아버지는 열세 살 때 간암으로 세상을 떴다. 집안이 형편없이 기울었다.

    방학 때면 한 달씩 산에 소리 공부하러 갈 돈이 없어서 이불을 뒤집어쓰고 목청껏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어렵게 들어간 대학(단국대 국악과) 시절, 교내 록그룹 보컬로도 활약했고, 트로트 가수를 해 볼까도 생각했다. 하지만 결국 소리로 돌아왔다.

    스승은 작년 방일영국악상을 받은 성우향 명창. 그는 "선생님은 따뜻한 엄마 같은 분"이라고 했다.

     "절대로 핀잔 주시는 법이 없어요. 열 번이고, 스무 번이고 반복해서 가르쳐 주시면서 제자의 자존심이 상하지 않게 배려해주셨어요."
    임방울국악제 도전 첫회 만에 최우수상을 받은 김씨는

     "이 상이 자부심을 갖고 성실하게 소리를 연마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했다.

    한국판소리보존회 인천지부장으로 있다.
                 

    조선일보 

     

    2013 김세종제 춘향가 발표회

    공연 2013. 10. 3. 14:56

     

     

     

     

     

     

     

    春田성우향선생님께서 전하는 김세종제 춘향가

                                                                                  국악 디지털 신문 김태민기자

    기사입력 2013/11/07

     

     

    오는 11월 16일 오후5시 무형문화재전수회관 ‘풍류’에서이 시대의 판소리사에 길이 남으실 春田성우향 선생님께서 판을 펼치신다.

     

    김세종제 춘향가는 김세종-김찬업-정응민-성우향 의 계보로 전수되어 왔으며, 선율이 세련되고 사설이 수려하며 고급스럽다. 

    2시간 가량의 공연으로 판소리 춘향가 (초앞, 천자 뒷풀이, 사랑가, 이별가 중 향단으게, 십장가, 쑥대머리, 박석치, 어사출도, 사정이 옥쇄를)의 주요 대목을 불려진다.

    또한 공연중간에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이신 이애주선생님의 살풀이 공연이 축하공연으로 펼쳐지며 마지막은 민요합창으로 관객과 호흡하는 즐거운 판을 만들 계획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판소리의 참맛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리라 여겨진다.

    전수조교 김수연 선생님과 이수자( 남해웅, 허애선, 김소라, 조성은, 김경아, 정수인, 민은경)와 함께 춘향가 전 바탕 중 주요 대목을 구성하여 발표회를 한다. 이날 사회와 해설은 이수자인 김수미씨가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