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가 - 백발가

판소리의 이해/단가 2014.06.10 16:24

백발이 섧고 섧다
백발이 섧고 섧네
나도 어제 청춘일러니
오늘 백발 한심하다
우산(牛山)에 지는 해는
제경공(齊景公)의 눈물이로구나
분수(汾水)의 추풍곡(秋風曲)은
한무제의 설움이라
장하도다
백이 숙제 수양산 깊은 곳에
채미(采薇)하다가 아사(餓死)를 한들
초로 같은 우리 인생들은
이를 어이 알겠느냐
야야 친구들아
승지강산 구경가자
금강산 들어가니
저청이 경산이요
곳곳마다 경개로구나
계산파무(稽山罷霧) 울차아(鬱嵯峨)
산은 층층 높아 있고
경수무풍(鏡水無風) 야자파(也自波)
물은 술렁 깊었네
그 산을 들어가니
조그마한 암자 하나 있는데
여러 중들이 모여들어
재맞이 하느라고
어떤 중은 남관(藍冠) 쓰고
어떤 중은 법관(法冠) 쓰고
또 어떤 중 다리 몽둥 큰 북채를
양손에다가 쥐고
북을 두리 둥둥
목탁 따그락 뚝딱
죽비는 좌르르르 칠 적에
탁자 위에 늙은 노승 하나
가사(袈裟) 착복(着服)을 어스러지게 매고
구부 구부 예불을 하니
연산모종(煙山暮鐘)이라 하는 데로구나
거드렁 거리고 놀아보자

'판소리의 이해 > 단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가 - 백발가  (0) 2014.06.10
단가 - 녹음방초  (0) 2014.06.10
편시춘(片時春)  (0) 2014.06.10
단가 - 진국명산  (0) 2014.06.10
단가 - 만고강산  (0) 2014.06.10
단가 - 사철가  (0) 2014.06.10

단가 - 녹음방초

판소리의 이해/단가 2014.06.10 16:22
녹음 방초 성화시에 해는 어이 더디간고 그달 그믐 다보내고
오월이라 단오일은 천중지가절이요

일지지 창외하여 창창한 숲속의 백설이 잦았구나
때때마다 성현앞에 산양 자치나단말가

광풍제월 너른 천지 연비어약 허는구나
백구야 날지마라 너 잡을 내 안간다

성상이 버렸으매 너를 쫓아 여기왔다.
강상에 터를 닦어 구목위소 허여두고

나물먹고 물마시고 팔을 베고 누웠으니
대장부 살림살이 이만허면 넉넉헌가

일촌간장 맺힌설움 부모님 생각뿐이로구나

옥창앵도 붉었으니 원정부지 이별이야

송백수양 푸른가지 높다랗게 그네매고
녹의 홍상 미인들은 오락가락 노니난데

우리벗님 어디가고 단오시절 인줄 모르는 구나
그달 그믐 다 보내고 유월이라 유두일의 건곤은 유의하야

어데로 가자느냐 갈곳이 막연쿠나

한곳을 점점 들어가니 조그만한 법당안에 중들이 모여서서
제 맞이를 하느라고 어떤 중은 꽝쇠들고

또 어떤 중은 바라들고 어떤 중은 목탁을 들고
조그만한 상좌하나 다래 멍덩 큰 부채  양손에 갈라쥐고

큰북은 두리둥둥 꽝쇠는 콰광광
바라는 촤르르르 목탁 따그락 똑딱

탁좌 앞에 늙은 노승하나 가사 착복 으시러지게메고

꾸북꾸북 예불을 허니연사 모종이라고 허는데요
저절로 찾아가서 제맞이 밥이나 많이 얻어먹고

 

우리 고향을 어서가세

'판소리의 이해 > 단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가 - 백발가  (0) 2014.06.10
단가 - 녹음방초  (0) 2014.06.10
편시춘(片時春)  (0) 2014.06.10
단가 - 진국명산  (0) 2014.06.10
단가 - 만고강산  (0) 2014.06.10
단가 - 사철가  (0) 2014.06.10

편시춘(片時春)

판소리의 이해/단가 2014.06.10 16:09

세상사 이렇구나
군불견(君不見) 동원도리편시춘(東園桃李片時春)
창가소부(娼家小婦)야 말을 들어
대장부 평생 사업 연년히 넘어가니
동류수(東流水) 굽이 굽이
물결은 바삐 바삐
백천(百川)은 동도해(東到海)라
하시(何時)에 부서귀(復西歸)라
우산(牛山)에 지는 해는
제경공(齊景公)의 눈물이라
분수(汾水) 추풍곡(秋風曲)은 한무제의 설움이라
피 죽죽 저 두견아
성성제혈(聲聲啼血)을 자랑마라
기천년(幾千年) 미귀혼(未歸魂)이
너도 또한 슬프련만은
천고상심(千古傷心)은 우리 인생으로
봄이 돌아오면 수심이라
낙양성도 낙화(落花) 소식
공자 왕손이 처량하고
청춘몽은 겨우 깨워 놓으니
백발 설움이 더욱 깊어간다
원한 근심 은안백마(銀鞍白馬)
당시 행락이 내건만은
장안청루(長安靑樓) 소년들은 저 혼자만 자랑한다
창강(滄江)에 배를 띄워
풍월을 가득 실고
범범중류(泛泛中流) 떠나갈 적
백구(白鷗) 비거비래(飛去飛來) 뿐이로구나
퉁소 소리가 오호하니
소자천 적벽인가
어데서 비파 곡조
인불견(人不見) 수봉청(數峯靑)하니
소상고적(瀟湘古蹟)이 방불(彷佛)하구나
음풍(陰風)이 노호(怒號)하니
창강은 배공(排空)이라
잔나비 우는 소리에
만인상사 잠을 깨니
저 건너 성낸 여수 절강 일시가 분명하고
은은한 옛 사당아
한산사호 횡적인가
일호주(一壺酒) 술이 다 진(盡)토록
만고사(萬古事)가 암암(暗暗)하네
유영이 기주(嗜酒)한데
분상토(墳上土) 술이 오랴
아마도 우리 인생 충효 밖에는 또 있느냐

'판소리의 이해 > 단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가 - 백발가  (0) 2014.06.10
단가 - 녹음방초  (0) 2014.06.10
편시춘(片時春)  (0) 2014.06.10
단가 - 진국명산  (0) 2014.06.10
단가 - 만고강산  (0) 2014.06.10
단가 - 사철가  (0) 2014.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