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가 - 백발가

판소리의 이해/단가 2014.06.10 16:24

백발이 섧고 섧다
백발이 섧고 섧네
나도 어제 청춘일러니
오늘 백발 한심하다
우산(牛山)에 지는 해는
제경공(齊景公)의 눈물이로구나
분수(汾水)의 추풍곡(秋風曲)은
한무제의 설움이라
장하도다
백이 숙제 수양산 깊은 곳에
채미(采薇)하다가 아사(餓死)를 한들
초로 같은 우리 인생들은
이를 어이 알겠느냐
야야 친구들아
승지강산 구경가자
금강산 들어가니
저청이 경산이요
곳곳마다 경개로구나
계산파무(稽山罷霧) 울차아(鬱嵯峨)
산은 층층 높아 있고
경수무풍(鏡水無風) 야자파(也自波)
물은 술렁 깊었네
그 산을 들어가니
조그마한 암자 하나 있는데
여러 중들이 모여들어
재맞이 하느라고
어떤 중은 남관(藍冠) 쓰고
어떤 중은 법관(法冠) 쓰고
또 어떤 중 다리 몽둥 큰 북채를
양손에다가 쥐고
북을 두리 둥둥
목탁 따그락 뚝딱
죽비는 좌르르르 칠 적에
탁자 위에 늙은 노승 하나
가사(袈裟) 착복(着服)을 어스러지게 매고
구부 구부 예불을 하니
연산모종(煙山暮鐘)이라 하는 데로구나
거드렁 거리고 놀아보자

'판소리의 이해 > 단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가 - 백발가  (0) 2014.06.10
단가 - 녹음방초  (0) 2014.06.10
편시춘(片時春)  (0) 2014.06.10
단가 - 진국명산  (0) 2014.06.10
단가 - 만고강산  (0) 2014.06.10
단가 - 사철가  (0) 2014.06.10

편시춘(片時春)

판소리의 이해/단가 2014.06.10 16:09

세상사 이렇구나
군불견(君不見) 동원도리편시춘(東園桃李片時春)
창가소부(娼家小婦)야 말을 들어
대장부 평생 사업 연년히 넘어가니
동류수(東流水) 굽이 굽이
물결은 바삐 바삐
백천(百川)은 동도해(東到海)라
하시(何時)에 부서귀(復西歸)라
우산(牛山)에 지는 해는
제경공(齊景公)의 눈물이라
분수(汾水) 추풍곡(秋風曲)은 한무제의 설움이라
피 죽죽 저 두견아
성성제혈(聲聲啼血)을 자랑마라
기천년(幾千年) 미귀혼(未歸魂)이
너도 또한 슬프련만은
천고상심(千古傷心)은 우리 인생으로
봄이 돌아오면 수심이라
낙양성도 낙화(落花) 소식
공자 왕손이 처량하고
청춘몽은 겨우 깨워 놓으니
백발 설움이 더욱 깊어간다
원한 근심 은안백마(銀鞍白馬)
당시 행락이 내건만은
장안청루(長安靑樓) 소년들은 저 혼자만 자랑한다
창강(滄江)에 배를 띄워
풍월을 가득 실고
범범중류(泛泛中流) 떠나갈 적
백구(白鷗) 비거비래(飛去飛來) 뿐이로구나
퉁소 소리가 오호하니
소자천 적벽인가
어데서 비파 곡조
인불견(人不見) 수봉청(數峯靑)하니
소상고적(瀟湘古蹟)이 방불(彷佛)하구나
음풍(陰風)이 노호(怒號)하니
창강은 배공(排空)이라
잔나비 우는 소리에
만인상사 잠을 깨니
저 건너 성낸 여수 절강 일시가 분명하고
은은한 옛 사당아
한산사호 횡적인가
일호주(一壺酒) 술이 다 진(盡)토록
만고사(萬古事)가 암암(暗暗)하네
유영이 기주(嗜酒)한데
분상토(墳上土) 술이 오랴
아마도 우리 인생 충효 밖에는 또 있느냐

'판소리의 이해 > 단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가 - 백발가  (0) 2014.06.10
단가 - 녹음방초  (0) 2014.06.10
편시춘(片時春)  (0) 2014.06.10
단가 - 진국명산  (0) 2014.06.10
단가 - 만고강산  (0) 2014.06.10
단가 - 사철가  (0) 2014.06.10

단가 - 진국명산

판소리의 이해/단가 2014.06.10 16:00

진국명산(鎭國名山) 만장봉(萬丈峰)이요
청천삭출(靑天削出) 금부용(金芙蓉)이라
거벽(巨擘)은 흘립(屹立)하여
북주로 삼각이요
기암(奇巖)은 두기(斗起) 남안잠두(南案蠶頭)로다
좌룡낙산(左龍落山) 우호인왕(右虎仁旺)
서색(瑞色)은 반공(蟠空) 응상궐(凝象闕)이요
숙기(淑氣) 종영(鍾英)출인걸(出人傑)이라
미재(美哉)라 동방 산하지고(山河之固)요
성대태평 의관문물
만만세지 금탕이라
연풍코 국태민안하여
구추황국 단풍 시절에
인유이(麟遊而) 봉무(鳳舞)하고
면악등림(緬岳登臨) 하여
취포반환(醉飽盤桓) 하오면
감격군은(感激君恩) 하오리라
남산 송백 울울창창
한강 유수는 호호양양
주상 전하는차산(此山) 유수(流水)같이
성수무강하사 산붕수갈(山崩水渴)토록
천천 만만세를 태평으로만 누리소서
우리도 일민(逸民)이 되어
강구연월에 격양가를 부르리라
부귀와 공명을 세상 사람들께
모두 다 전하고
가다가 아무데나
기산대하 저 명당을 가리어
오간팔작(五間八作)으로 황학루만큼 집 짓고
앞 냇물이 흐르고
내 나이 팔십이 넘거든
승피백운하여 옥경을 올라가
기방두홍 다홍전을
나 혼자 임자 되어
늙을 놀이를 하리로구나
거드렁 거리고 놀아 보세

'판소리의 이해 > 단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가 - 녹음방초  (0) 2014.06.10
편시춘(片時春)  (0) 2014.06.10
단가 - 진국명산  (0) 2014.06.10
단가 - 만고강산  (0) 2014.06.10
단가 - 사철가  (0) 2014.06.10
단가 - 강상풍월江上風月  (0) 2014.06.10